GS건설 ‘자이’, 올해 1순위 청약자 209만명 중 35만명 몰려

부동산 입력 2020-10-23 13:35:58 수정 2020-10-23 15:36:08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올해 자이 아파트 1순위 청약 및 청약률 현황. [자료=GS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GS건설의 아파트 브랜드 자이(Xi)’가 올해 가장 많은 1순위 청약자가 몰린 아파트로 집계됐다. 

 

GS건설은 지난 9월말 기준 한국감정원의 아파트 1순위 청약을 조사한 결과 단일 브랜드로 분양된 아파트 단지(컨소시엄, SH LH 물량 제외 278)1순위로 청약한 사람은 총 2091,489명이었으며 이 중 352,356명이 자이에 청약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전체 1순위 청약자의 16.8%를 차지하는 수준이며 단일 아파트 브랜드로는 최다였다.

 

특히 자이는 1월 서울 강남구 개포동 개포프레지던스자이를 시작으로 9월까지 전국에서 19곳이 공급됐고 청약시장에서 모두 1순위 마감을 기록했다. 이중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는 과천제이드자이로 132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25,560명이 몰리며 1순위 평균 경쟁률이 193.641을 기록하기도 했다.

 

올해 자이 아파트 가운데 가장 많은 1순위자가 몰린 단지는 3월 대구 중구 남산동에서 분양한 청라힐스자이로 파악됐다. 1순위 청약자가 무려 55,710명으로 평균 경쟁률은 141.41을 기록했다.

 

10월 이후 자이 아파트 분양은 계속될 전망이다.

우선,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는 1,503가구 규모의 송도크리스탈오션자이(가칭)11월쯤 분양할 계획이다. 같은 달 강원도 강릉시 내곡동에는 918가구 규모의 강릉 첫 자이 아파트 강릉자이 파인베뉴를 분양한다.

 

경기 남양주 별내택지개발지구에서는 별내자이 더 스타를 분양 중이다. 아파트 740가구, 오피스텔 192실 등 총 932가구 규모다. 이외에 경기 성남시 고등지구, 경북 경산시, 경기 화성시, 평택시 등에서 자이 아파트가 분양될 예정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청약 성적은 자이가 고품격 아파트 브랜드로 인식돼 브랜드 경쟁력에서는 확고한 우위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시켜준 것이라며, “실수요자들의 눈높이에 맞는 좋은 상품과 서비스로 앞으로도 최고의 브랜드 아파트에 부합하는 자이를 고객에게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