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보츠와나-잠비아 잇는 교량 준공

부동산 입력 2020-10-08 16:32:12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대우건설이 준공한 카중굴라 교량 전경. [사진=대우건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대우건설이 아프리카 잠베지강(Zambezi River)을 가로지르는 카중굴라 교량(Kazungula Bridge)를 준공했다. 잠베지강은 보츠와나와 잠비아 접경에 있는 강이다.


대우건설은 발주처인 보츠와나와 잠비아 정부가 지난 9월 5일 발급한 인수확인서를 접수했다고 8일 밝혔다. 


카중굴라 교량은 길이 923m, 폭 18.5m의 엑스트라도즈 교량과 687m의 접속도로, 2,170m 단선철도를 포함한다. 대우건설은 철도와 도로가 함께 지나는 만큼 교량의 안전성이 중요해 교량의 교각 간격을 늘릴 수 있으면서도 진동을 제어하기 쉬운 `엑스트라도즈 교량(Extradosed Bridge)` 방식으로 공사를 수행했다고 설명했다. 


엑스트라도즈 교량이란 거더(기둥 사이의 상판)을 보강하는 케이블이 사장교의 케이블처럼 주탑에 정착된 교량이다. 외관은 사장교와 유사해 보이지만 사장교보다 주탑의 높이가 낮아 케이블이 교량의 상판을 들어 올리는 기여도가 약하다. 사장교보다 케이블이 하중을 덜 지탱해주므로 상판을 더 튼튼하게 설계해야 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보츠와나와 잠비아는 다른 아프리카 국가와 달리 바다가 없는 내륙국가이므로 도로, 철도와 같은 물류 인프라 구축이 국가적인 과제이자 40년 숙원사업이었다"며 "이번 준공을 통해 남아프리카 일대의 교통과 물류 인프라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