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제수용품,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0% 싸"

산업·IT 입력 2020-09-21 15:36:07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품목 분류별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간 가격비교(자료=소진공)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올해 추석 차례상을 차리는 데 드는 비용(4인 기준)은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0%이상 더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지난 7~10일 전국의 전통시장 37곳과 인근 대형마트 37곳을 대상으로 추석 제수용품 27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은 전통시장(25만1,442원)이 대형마트(31만6,058원)보다 20.4%(6만4,616원) 낮았다.


27개 전체 조사품목 중 21개 품목에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이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 비율차는 채소류(43.3%)가 가장 컸으며  △육류(25.7%) △수산물류(25.1%) △과일류(3.2%) 등의 순이었다.


특히 채소류 중 △고사리(64.5%, 7,707원) △깐도라지(64.1%, 7,780원)는 전통시장이 60%이상 대형마트보다 저렴했다. 또 △탕국용 쇠고기(34.6%, 1만5,813원) △동태포(33.7%, 5,267원) △대추(31.5%, 2,453원)도 가격차가 컸다.


추석 제수용품 가격은 전통시장이 전년 대비 약 10.8%(22만6,832원→25만1,442원), 대형마트는 4.3%(30만3,034원→31만6,058원) 상승했다. 특히 무, 대파 등 채소류는 연이은 기상 악화로 작황이 좋지 않고, 출하량도 감소해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코로나19라는 특수 상황 속에 개별 전통시장들도 방역에 집중하고 있다"며 "전통시장과 고객 모두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잘 지켜 저렴하고 건강한 추석장보기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