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으로 갚는 적자성 국가채무 내년 593조원

경제 입력 2020-09-07 08:57:43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국민이 세금으로 갚아야 하는 적자성 국가채무가 내년 593조원 수준일 전망이다. 4년 뒤인 2024년에는 900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국가채무는 금융성 채무와 적자성 채무로 나뉜다. 융자금(국민주택기금)이나 외화자산(외국환평형기금) 등 대응 자산으로 상환할 수 있는 금융성 채무와 달리 적자성 채무는 국민이 낸 세금으로 갚아야 한다. 


7일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2020∼2024년 국가채무관리계획`에 따르면 내년 국가채무 945조원 중 적자성 채무는 593조1,000억원으로 약 62.8%이다.


올해 3차 추가경정예산 기준으로 적자성 채무는 51조2,000억원이다. 국가채무(839조4,000억원)의 60.9%를 차지한다. 


내년에는 81조9,000억원이 늘어난다. 국가채무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9%포인트 높아진다.


2022년 국가채무 1천70조3,000억원 중 64.6%인 691조6,000억원, 2023년 국가채무 1,196조3,000억원 중 66.5%인 795조7,000억원, 2024년 국가채무 1,327조원 중 67.8%인 899조5,000억원까지 증가한다.


적자성 채무가 늘어남에 따라 이자비용도 늘어난다. 올해 총 이자지출 비용은 17조원이지만, 2024년에는 23조3,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