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재개발 사업성 있네”…공모 전부터 관심↑

부동산 입력 2020-08-24 20:46:08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성북1구역 소유주들 공공재개발에 열의

공공재개발, 사업비·이주비 등 지원 받아

정부, 까다로운 인허가 과정 책임…사업 속도

흑석·강북·미아 등 설명회 진행 조합 9곳

재개발 예정·해제구역 합하면 늘어날 전망

[앵커]

공공재개발 사업에 관심을 보이는 조합들이 늘고 있습니다. 아직 사업 공모 전이지만 사업을 추진하고 싶다며 의향서를 제출한 곳들도 있는데요. 이들이 공공재개발에 매력을 느끼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지혜진기자가 사업 의지를 내비친 성북1구역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 성북구 성북1구역 소유주들은 공공재개발 공부에 한창입니다. 한때 재개발사업의 존폐까지 거론됐던 곳이지만, 공공재개발이라면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싱크] 오병천 / 성북1구역 추진위원회 위원장

“용적률 상향, 진행하는 과정에서 절차상의 간소화, 이런 것들 때문에 절대적으로 해야 한다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그동안에 십여년, 이십년 동안 침체돼 있던 그런 사항이 공공에서 지원하니까.”


이들이 공공재개발에 관심을 보이는 이유는 사업비(주택도시기금에서 총사업비 50%까지 1.8%)와 이주비(주택도시기금에서 보증금의 70%까지 연 1.8%) 지원을 받을 수 있어섭니다. 지분형 주택 등을 통해서는 원주민 재정착률을 높일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정부가 직접 까다로운 인허가 과정을 책임지는 만큼 사업 기간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때문에 사업이 지연됐거나 좌초됐던 사업지에서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직 조합이 설립되지 않은 곳도 참여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강점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공공재개발의 명확한 혜택 때문인지 아직 사업 공모를 하지도 않았는데 사업을 하고 싶다는 의지를 내비친 곳도 있습니다. 성북1구역, 흑석2구역, 양평14구역 등은 사업 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도시주택공사(SH공사)에 따르면 재개발 구역 중에서 현재까지 개별 사업설명회를 진행한 곳은 총 9곳(흑석1·2구역, 강북5구역, 미아11구역, 전농8·9·12구역, 청량리6구역, 답십리17구역) 입니다.


여기에 성북1구역이나 한남1구역처럼 아직 조합이 설립되지 않은 재개발 예정지나 해제구역까지 합하면 공공재개발을 원하는 곳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서울경제TV 지혜진입니다. /heyjin@sedaily.com


[영상취재 허재호 / 영상편집 김가영]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