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16만개 중소기업에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400만원 지원

산업·IT 입력 2020-08-17 20:03:00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13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중소·벤처기업 디지털화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정부가 중소·벤처기업 16만 곳이 화상회의·재택근무 등 비대면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도록 기업당 최대 400만원까지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3일 이같은 내용의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활용 중소·벤처기업 디지털 전환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중기부는 이번 사업을 위해 3차 추가경정예산으로 올해 2,880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내년까지 중소·벤처기업 각각 8만 곳에 화상회의, 재택근무, 네트워크·보안솔루션, 비대면 제도 도입 컨설팅 등 비대면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기업당 회사 부담 10%를 포함해 최대 400만 원이 지원된다.


중기부는 사업 성과가 조기에 나타날 수 있도록 벤처·이노비즈기업 등 기술성과 성장성이 있는 혁신형 중소기업과 내일채움공제 대상 기업, 창업기업, 연구개발(R&D) 기업 등 중기부 지원시책 참여기업을 중심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단, 채무 불이행, 국세나 지방세 체납, 휴·폐업 중인 중소·벤처기업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온라인·비대면 플랫폼을 자체 개발해 제공하거나 판매 중인 중소·중견기업은 이번 사업의 비대면 서비스 공급 기업으로 신청할 수 있다.

중기부는 오는 24일까지 온라인으로 공급기업을 모집하고 서류심사 등을 거쳐 1차로 50곳 정도를 선정할 예정이다. 또 다음 달 초까지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을 구축하면 중소·벤처기업은 공급기업의 서비스를 비교해 원하는 서비스를 선택해 바우처로 결제하게 된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