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집중호우 피해 예방 긴급 점검회의 개최

부동산 입력 2020-08-06 14:53:32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토지주택공사 전경. [사진=LH]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가(LH)가 최근 집중호우로 전국 각 지역에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대응책 마련을 위해 지역본부장이 참석하는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LH는 이날 긴급회의를 통해 전국 14개 지역본부의 취약시설 대응현황과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공사현장에서의 토사유실이나 법면붕괴, 임대주택 침수예방을 위해 사전안전조치대책 등을 확인했다.


특히 토사유실이나 침수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상황을 집중 점검했으며, 호우 피해가 심각한 지역에 대해서는 지자체 요청 시 제공할 수 있는 이재민 긴급주거지원을 비롯해 구호키트 및 구호봉사활동 등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변창흠 사장은 "이번 집중호우에 따른 주민피해를 줄이기 위해 건설현장 및 임대주택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정부 및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재해에 대응하겠다"며 "또한 수해 피해지역에서 요청할 경우 즉시 제공할 수 있는 주민지원방안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LH는 지난 5월부터 오는 10월까지 풍수해 우려를 대비해 방재근무조를 편성했으며, 호우특보가 내려지면 전국 임대주택 및 건설현장에서 24시간 대응체계를 유지하는 등 선제적인 재난관리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