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버리, 코로나19 치료제 임상개발 컨퍼런스 개최

증권 입력 2020-08-06 10:40:13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렘데시비르, 효능 분석 중…덱사메타손, 부작용 커”

iCP-NI 평가시험 결과 접한 의료진 “높은 경쟁력”

美 진출 시사…“구제요법 후보약물로 임상 조기진입 유리”

“셀리버리의 시험결과, WHO에 보고·전세계 공유”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셀리버리는 서울 소재 상급 대학종합병원과 함께 코로나19 치료제 iCP-NI의 임상개발을 위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해당 컨퍼런스에는 코로나19 환자를 직접 치료하고 있는 감염면역내과·호흡기내과·임상약리학과의 임상의사들과 대학병원장을 역임한 백혈병 및 혈액염증 전문 의대교수 등이 참석했다. 


현재 코로나19 치료 가이드라인에 정식 등록된 약물은 미국 길리어드의 렘데시비르와 제네릭의 덱사메타손이 있다. 다만, 렘데시비르는 현재 한국에서 100여 명의 환자에 투여했으나 치료효능에 대해선 아직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고, 덱사메타손은 스테로이드제 특성상 부작용이 매우 커 중증환자에게 매우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상황이다. 


또 다른 접근방식으로는 1~2 종류의 사이토카인에 대한 항체를 투여해 코로나19를 치료하려는 시도인데, 이와 관련해 한 감염면역내과 전문의는 “한 가지의 사이토카인을 억제해 염증을 치료하는 약물은 수십 종의 사이토카인이 폭풍처럼 몰아쳐 사람을 죽음에 이를 수 있게 하는 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는 치료제로 사용되기 쉽지 않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컨퍼런스에서 셀리버리가 미국 써던리서치에서 수행한 코로나19 감염 영장류 치료효능 평가시험 결과도 논의 대상이었다. 셀리버리 측에 따르면, 결과를 접한 의료진들은 항바이러스 제제가 아닌 iCP-NI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수까지 줄인 결과에 큰 놀라움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의료진의 경우 “임상시험 성공지표로서 바이러스 수까지 포함한다면 상당히 높은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며 “바이러스 수 감소효과를 통해 감염병의 전파력을 낮춰 격리기간과 격리강도를 줄일 수 있고, 이는 코로나19로 촉발된 사회·경제적 타격까지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임상시험과 관련해서는 “영장류와 인간의 산소 포화도는 매우 유사하고 폐렴의 진행 양상도 비슷하기 때문에 집중치료 및 체외막 산소공급까지 필요한 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 iCP-NI가 투여될 경우, 영장류에서의 치료효능이 인간 대상 치료에서도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는 분석도 나왔다. 또한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사망률을 줄이는 가능성은 물론, 압도적으로 많은 수의 경증환자들의 치료기간 단축 가능성 만으로도 시장 경제성은 갖출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도 더해졌다. 


한국과 달리 사망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미국 시장 진출이 언급되자, 조대웅 셀리버리 대표는 “미국에서 iCP-NI를 구제요법 후보약물로 임상시험에 조기 진입하는 것이 매우 유리할 것”이라며 미국 임상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조 대표는 “최근 언론보도 중 아직 코로나19 영장류 모델이 완성되지 않았다는 보고가 있는데, 이는 국내에서 잘 모르기 때문에 나오는 잘못된 정보”라며 “효율적인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세계보건기구(WHO)나 써던리서치(SR) 같은 보건·연구기관들이 긴밀이 협업할 수 있는 커뮤니티가 결성돼 있으며, 커뮤니티에 보고된 바에 따르면 올해 4월에 이미 코로나19 영장류 모델에서 폐부종과 호흡기증상 발현 등 심각한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조 대표는 특히 “국내에서 다른 기업이나 정부기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동물모델을 확보하지 못해 치료제 개발에 난항을 겪던 지난 4월 이전부터 셀리버리는 공격적인 코로나19 치료제 신약개발을 위해 수준 높은 미국 정부 비영리 연구기관(SR)과의 코로나19 원숭이 시험을 진행할 수 있었다”며 “그로 인해 코로나19 영장류 임상 데이터를 일찍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셀리버리 개발책임자 또한 “써던리서치가 진행하는 이번 iCP-NI 면역치료제의 코로나19 원숭이 시험에서도 해당 커뮤니티에서 추천된 동일한 감염 방법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영장류 모델이 만들어지고, 치료약물 iCP-NI가 투여됐다”며 “셀리버리의 시험결과 역시 WHO에 보고되며, 전세계에 공유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셀리버리가 현재 진행 중인 미국 코방스의 iCP-NI GLP 독성시험과 써던리서치의 코로나19 감염 영장류 3차 시험이 조기에 마무리되면, 미국에서 구제약물로의 임상시험 조기진입 및 치료목적사용승인(EAP) 제도를 통해 대단위의 코로나19 중증환자에게 iCP-NI를 직접 투여할 수 있을 전망이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