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시멘트 대체할 친환경 고화재 개발

부동산 입력 2020-08-06 10:12:43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친환경 고화재 생산 시설. [사진=현대건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현대건설이 시멘트를 대체할 친환경 고화재 개발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철강 부산물을 이용한 연약지반 처리용 지반 고화재 제조 기술로 지난 7월 녹색기술 인증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녹색기술 인증은 에너지와 자원을 절약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해 온실가스와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하는 기술을 정부가 인증하는 제도다. 현대건설은 생활용수 절감, 최적 환기제어 등의 기술로 녹색인증을 받은 바 있다. 이번이 7번째 인증이다.

 

녹색기술로 인정받은 연약지반 처리 기술은 환경보호뿐 아니라 산업 부산물을 재활용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비용절감을 통해 기술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등 일석삼조의 효과가 있다.

 

일반적으로 구조물을 세울 때 연약한 지반을 단단하게 만들려고 고화재를 투입한다. 하지만 가장 흔히 사용되는 고화재인 시멘트는 바닷물과 접촉하면 환경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쳐, 꾸준히 친환경 고화재 개발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뿐만 아니라 시멘트는 제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대량으로 발생한다는 단점이 있다.

 

현대건설은 현대제철과 철강 제조 시 발생되는 부산물인 중조탈황분진을 원료로 친환경 건설재료를 개발하고 실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건설재료 업체인 CMD기술단, 대웅 등도 협력했다.

 

인천신항 배후단지 현장에 시험 적용한 결과 재료의 우수성도 검증했다. 이에 따라 향후 여러 현장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향후 본 기술을 여러 건설 분야에 확대 적용하겠다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로 차세대 친환경 건설재료를 개발하고 기술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