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퍼시픽·에이피알지, 코로나19 천연물치료제 ‘렘데시비르 50배 효능’ 기술이전

증권 입력 2020-08-04 10:47:38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골드퍼시픽 관계사 ‘에이피알지’가 강세찬 교수 연구팀과 코로나 19 치료제 ‘APRG64’의 기술 이전계약을 체결했다. 에이피알지는 이번 라이선스 계약을 시작으로 연내 임상 1상 진행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골드퍼시픽은 ‘에이피알지’가 강세찬 경희대학교 교수 연구팀과 천연물 기반 코로나 19 치료 신약후보 물질 ‘APRG64’에 대한 기술 이전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에이피알지는 이번 계약을 통해 신약 개발과 관련한 모든 권리와 함께 국내외 독점 판권도 취득했다.

에이피알지는 APRG64의 원 개발자인 강 교수를 사내 등기이사로 선임하고 최고 기술 책임자(CTO)로 임명할 계획이다. 강 교수가 신약개발 과정을 직접 총괄하기 때문에 신속하게 임상 준비 과정을 마칠 수 있어 올해 중으로 APRG64의 임상 1상 완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PRG64는 코로나 19 바이러스의 감염과 복제를 동시에 억제할 수 있는 원료 의약품으로 천연물에 기반한 신약후보 물질이다. 특히 세포 실험에서 세포 내 감염 억제 능력은 ‘렘데시비르’ 대비 50배 이상의 효능이 있다는 사실을 검증받았다.

골드퍼시픽 관계자는 “APRG64가 중국 정부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어 중국 내 글로벌 임상을 진행할 가능성이 높다”며 “강 교수가 ‘중국 상무부 투자촉진국’과 임상 관련 협의를 진행해 왔을 뿐 아니라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중관촌’의 정밀의학기금회 명예이사로도 등재돼 있어 중국 임상 진행은 수월하게 진행될 수 있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는 이미 천연물을 기반으로 한 코로나 19 치료제 개발이 진행 중이다. 최근 한국한의학연구원이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코로나 19 확진자를 대상으로 중의약 치료가 진행되고 있다. 올해 2월까지 코로나 19 확진 환자의 85.2%(6만 107명)가 천연물 기반의 중의약 치료를 받을 정도다.

한편, 이날 기술이전 계약식에는 정광철 에이피알지 대표와 유경재 골드퍼시픽 대표, 강세찬 경희대학교 교수, 이범석 경희대학교 산학협력단장 및 관계자가 참석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