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 상식] 위암 가족력 있다면? 조기 위내시경 검사 권장

S경제 입력 2020-07-27 16:19:17 수정 2020-07-27 16:20:47 유연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 오성욱 원장 /삼성라온내과의원 제공

우리나라의 위암 발병률은 전 세계를 기준으로 볼 때 높은 편에 속한다. 맵고 짠 음식을 선호하는 식습관, 잦은 음주, 스트레스 등이 위암 발병 위험 요인으로 꼽힌다.

 

다만 위암 발병률이 높은 만큼 긍정적인 치료 사례 역시 흔하다. 실제로 보건복지부 발표 자료에 따르면, 국내 위암 환자의 5년 순생존율이 최근 1년 간 과반 이상인 69.9%로 집계됐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소속 국가 가운데 상위권에 속하는 수치다.

 

위암 치료의 긍정적인 결과는 높은 건강검진 수검률에 기인한다. 위암 초기에는 뚜렷한 임상적 양상을 일으키지 않는데 일반적인 소화불량 정도만 나타나는 경우가 흔하다. 이때 정기적인 위내시경 검사를 통해 조기에 위암 발병 사실을 발견하여 성공적인 치료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위암 1기의 경우 악성 종양이 점막, 점막하층에 자리하고 있다. 무엇보다 주위 림프절 전이가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복강경 수술 등으로 긍정적인 예후를 기대할 수 있다. 반면, 2기부터 치료가 어렵고 복잡해질 수 있다. 따라서 위내시경 검사 등 건강검진 주기를 올바르게 숙지하고 실천하여 발병 사실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좋다.

 

문제는 위내시경 검사 주기를 제때 지켰음에도 불구하고 위암 발병 사실을 조기에 인지하지 못 하는 사례가 더러 존재한다는 것이다. 보건당국은 특별한 증상이 없어도 40~74세 수검자를 대상으로 2년에 1회 위내시경 검사 시행을 권장하고 있다. 그러나 위암 가족력을 보유한 경우라면 위내시경 검사를 20대 때부터 시행하는 것이 좋다.

 

위암의 위험 요인은 한 가지로 국한되지 않는다. 여러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병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위암 가족력이 있는 경우라면 발병 여부에 더욱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위암 가족력은 유전적 요인보다 가정 내에서 생활하는 환경적 요인이 두드러진다고 알려져 있다. 식생활 내용이 비슷해 위암 발병률 역시 가정 내에서 자연스레 상승한다는 것이 학계 내 의견이다.

그중에서도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에 의한 위암 발병을 경계해야 한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은 위축위염을 일으키는 원인균으로 국제 암 연구소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이다. ·십이지장 등에 주로 번식하는 가운데 위장 점막 표면 또는 위 점액에 기생해 특유의 독소를 분비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독성은 위암 뿐 아니라 위축성 위염, 위궤양, 십이지장 궤양 등을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이 위암 가족력의 위험 요인이 되는 것은 전염성 때문이다. 함께 국을 떠서 먹는 식습관으로 인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이 가족 구성원에게 전염될 수 있는 것이다. 게다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은 알칼리성 암모니아(NH₃)를 꾸준히 생성해 위산을 중화시켜 수십 년 동안 장기적으로 생존을 이어간다.

 

따라서 위내시경 검사를 시행해 이를 빠르게 파악하는 것이 위암 발병을 예방하는 지혜로운 방법이다. 직계가족 중 위암 환자가 있다면 20대부터 정기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에 의한 위암 가족력이 염려된다면 위내시경 검사뿐 아니라 요소호흡검사, 항생제 내성 검사 등을 추가로 시행할 수 있다. /유연욱 기자 ywyoo@sedaily.com

 

도움말: 오성욱 원장(삼성라온내과의원 내과 전문의)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