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그린벨트 풀릴까…“모든 대안 놓고 논의”

부동산 입력 2020-07-15 19:44:47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수도권 주택공급 해법을 찾기 위해 오늘(15일)부터 국토부와 기재부, 서울, 경기, 인천 등 지자체가 실무기획단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정부는 “주택 공급을 위한 모든 가능한 대안을 테이블에 놓고 논의하겠다”는 방침이어서 묶여있던 서울 그린벨트가 풀릴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지혜진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주택공급확대 실무기획단 첫 번째 회의가 열렸습니다.

수도권 주택공급 해결방안 마련을 위해 국토부와 기재부, 서울·경기·인천 등 지자체가 머리를 맞댄 겁니다.


도심에 주택공급을 늘리기 위해 정부는 고밀 개발을 위한 도시계획 규제 개선과 3기 신도시 용적률 상향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도시 주변 유휴부지와 국가시설 부지 등 신규택지도 추가 발굴할 계획입니다.


특히, 실무기획단 산하에 실무 작업반을 조직해 기존안건을 구체화 하고, 신규과제 발굴을 신속히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안건이 구체화되는 대로 주택공급확대 TF(경제부총리 주재)를 통해 발표할 계획입니다.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은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기존에 검토된 방안과 함께 도시 주변 그린벨트의 활용 가능성 등 지금까지 검토되지 않았던 다양한 이슈에 대해 진지한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택 공급을 위한 모든 가능한 대안을 테이블에 놓고 논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싱크] 신태수 / 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지존 대표

“서울에서 그린벨트를 풀어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지역은 사실상 강남권이 유일하다고 볼 수 있는데…비록 규모가 크지 않더라도 강남권에 주택이 공급된다는 시그널을 준다면 시장 안정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됩니다.”


서울경제TV 지혜진입니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