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루머]백광산업, 그린벨트해제 논의…1,410억 고척동 토지가치 부각

증권 입력 2020-07-08 13:37:25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정부와 여당 일각에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방안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일명 ‘땅부자’로 불리는 백광산업의 2만 여 평의 고척동 자연녹지지역 토지가 주목되고 있다.

8일 백광산업은 지난 2009년 기준 감정가액 1,410억원에 달하는 이 토지를 현재까지 보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백광산업 시가총액 1,200억원을 웃도는 금액이다.

2009년 당시 백광산업은 18만2,367제곱미터 규모의 서울시 구로구 고척동 산55-1 외 27건 토지에 대한 자산 재평가를 실시한 결과, 1,410억8,115만 원의 자산 재평가 금액을 받았다. 약 10여 년 전 평가금액으로 현재 가치는 더 상승한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주택 공급 확대 주문에 정부가 그린벨트 해제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것으로 알려져 백광산업의 해당 토지가 투자 매력으로 부각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부동산 업계와 정부 등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일 김현미 장관에게 직접 “발굴을 해서라도 추가로 주택 공급 물량을 늘리라”고 주문하면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그린벨트 해제 등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용적률 상향 등 재건축 규제 완화가 아니고서는 그린벨트 해제가 유일한 대안이라는 주장이 나오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이 그린벨트 해제를 반대하는 의견을 피력하면서 정부와 서울시간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18년 그린벨트 해제를 둘러싸고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대립하다 무산됐으나 이번에는 대통령이 직접 지시한 만큼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그린벨트 직권 해제 카드를 사용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2018년 당시에도 백광산업의 해당 토지가치에 대한 상승 기대감이 급 부각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토지 가치상승 전망 여부와 관련 “정부의 정책이 더욱 진행되어봐야 알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업보고서 내용에는 보유 중인 토지 가운데 회사의 주요 사업인 제조업 생산 설비 관련 위주로 기재돼 있어 나머지 토지에 대한 내용은 빠져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