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티스, 코스닥 상장… “디지털 투명교정 등 신사업 박차”

증권 입력 2020-07-03 11:43:0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좌측 네 번째)덴티스의 심기봉 대표와 임직원 및 관계자가 한국거래소에서 코스닥 상장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덴티스]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임플란트 기반 디지털 덴티스트리 기업인 덴티스가 하나금융9호스팩과의 스팩 합병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3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고 밝혔다.
 

덴티스의 스팩 합병 일정이 마무리되면서 올 하반기 신제품 출시 계획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초정밀4K LCD 3D 프린터 및 덴처(틀니)소재, UV조사기, 콜라겐 등이 출시를 앞두고 있다.
 

특히 회사는 디지털 투명교정 사업을 연내 출시하며 본격적인 시장 진출을 꾀할 계획이다. 글로벌 투명교정 시장은 지난 2016년 3조1,000억원에서 오는 2025년 8조8,000억원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신흥 시장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덴티스는 국내 최초로 디지털 투명교정 사업을 위한 셋업용 소프트웨어 ‘DICAON 4D’를 독자 개발해 출시한 후 자체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사업을 위한 기반을 다졌다.
 

또한, 기존에 독자 개발한 치과용 3D프린터 기술과 임플란트 기술을 접목해 진단부터 임플란트 제조 및 치료까지 지원하는 국내 유일 디지털 덴티스트리 토탈 플랫폼 구축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플랫폼을 이루는 모든 디지털 덴티스트리 핵심기술을 독자 개발해 자체 기술력으로 완벽한 상품화 및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덴티스는 이러한 신사업을 바탕으로 하반기부터 국내 및 해외사장에서의 큰 성장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이미 80여 개국에 치과용 임플란트 및 3D프린터,의료용 수술등 제품을 수출하고 있고, 앞으로 영국, 사우디아라비아, 페루, 오만, 알제리, 카자흐스탄 등 6개국에 신규 진출할 계획이다.
 

심기봉 덴티스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장상황 속에서도 스팩 합병을 통한 상장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서 회사의 가능성을 인정 받았다고 생각한다”며 “상장 후에도 덴티스가 보유한 독자적인 핵심 기술과 다양한 노하우들을 바탕으로 신사업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디지털 투명교정 사업과 디지털 덴티스트리 토탈 플랫폼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이를 발판으로 장기적인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힘찬 첫발을 내디딜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덴티스는 지난달 15일 합병 등기일을 맞아 합병종료보고 이사회 결의를 갖고, 증권발행 실적보고서를 제출하면서 상장을 위한 절차를 마무리한 바 있다./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