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 23대 1…전 정부땐 13대 1

부동산 입력 2020-07-03 08:43:07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주택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서울 아파트 1순위 청약경쟁률이 박근혜 정부시절보다 두 배 가량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아파트 분양평가 전문업체 리얼하우스가 2014년 이후 6년 동안 서울 아파트 청약 자료를 분석한 결과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5월부터 201912월까지 서울 아파트 1순위 청약 경쟁률이 평균 23.01로 나타났다.

박근혜 정부 당시 서울 청약경쟁률 13.31 보다 약 2배 가량 높은 수치다.

 

서울 분양시장이 과열된 이유는 아파트 공급 물량이 기존보다 줄어든 반면 청약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2019년 연말까지 31,170가구 공급됐는데, 1순위 청약자 수는 717,879명에 달했다. 공급물량은 박근혜 정부시절(39,544가구)보다 약 8,400여 가구 줄어들었다. 하지만, 1순위 청약자수는 같은 기간 약 192,000여명 늘어난 717,879가구에 달한 것이다.

 

서울에서 공급이 줄어든 주된 이유는 기존보다 훨씬 강력해진 부동산규제 정책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가 부활하면서 서울의 신규주택공급에 발목을 잡았으며 강남 재건축사업은 위기를 맞아야만 했다.

 

여기에 2018년 서울 전역이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주택수요자들의 관심이 분양시장에 쏠렸던 것으로 풀이된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사실상 분양가를 통제하면서 주택수요자들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신규 분양단지를 눈여겨보게 된 것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분양가 상승폭도 커졌지만 서울 집값 상승률에 못 미친 점도 서울 분양시장의 흥행요인으로 꼽힌다. 전 정부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평균 2,185만원 선이었으나 문 정부 들어 2,703만원으로 26.9% 상승했다.




기존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분양가를 훨씬 웃돌았다.

KB국민은행 부동산시세에 따르면 20176월 서울의 평균 아파트가격은 3.31,967만원 수준에 불과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까지 무려 44.6%나 올라 3.32,845만원 선의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이처럼, 기존 아파트와 새 아파트의 가격차이가 거의 사리지면서 분양시장에 청약통장이 대거 몰렸던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의 청약경쟁률은 시간이 지날수록 높아지고 있는 추세여서 서울에서 분양시장을 통한 내 집 마련이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문 정부 초기 청약경쟁률은 한자리수(201710~20182)를 기록하기도 했지만 20183월 이후에는 매달 수십 대 일의 청약경쟁률을 기록 중이다.

 

김병기 리얼하우스 팀장은 정부가 아파트 분양가 상승을 억제하고 동시에 무주택자에게 우선 청약기회를 줌으로써 개발 이익을 집 없는 수요자에게 우선 분배 한다는 측면에서 바람직하다면서도 규제 일변도의 정책은 단기간에 효과를 거둘 수는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신규주택공급 감소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