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의료용 메신저 ‘TOAST MedicalTalk ’출시

증권 입력 2020-06-29 09:30:30 수정 2020-06-29 09:35:04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의료진 전용 협업 메신저 ‘TOAST MedicalTalk(토스트 메디컬톡)’.[사진=NHN]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NHN이 의료진 전용 협업 메신저 ‘TOAST MedicalTalk(토스트 메디컬톡)’을 출시하고, 용인 세브란스 병원에 첫 도입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TOAST MedicalTalk은 다학제 진료를 위한 환자 중심의 의료진 전용 협업 메신저로, NHN의 협업 솔루션 ‘TOAST Workplace Dooray!’와 클라우드&모바일 서비스 플랫폼 전문 개발사인 에스피테크놀로지가 함께 개발한 의료 산업 맞춤 특화 서비스이다. 다학제 진료란 한 명의 환자를 위해 여러 진료과의 협진을 통해 최적의 치료 방안을 찾는 진료 시스템을 말한다.

TOAST MedicalTalk은 병원 내 일반 메신저 사용할 때, 환자 대상의 특정 의료진이나 환자 및 처방 정보 등을 별도 시스템에서 조회하고 협진을 위한 채팅방을 일일히 개설해야 했던 불편함을 개선하는 등 다학제 진료를 위한 커뮤니케이션 방안을 최우선에 두고 서비스를 설계했다.

우선 해당 의료진이 TOAST MedicalTalk에 접속하면 담당 환자와 협진 환자 목록의 실시간 확인이 가능하고, 환자 기준으로 의료진 목록이 자동 생성돼 별도의 의료진 검색 과정 없이 그룹 대화 등에 참여할 수 있다. 메신저 안에서 협의된 진료 내용은 필요 사항만 선택하여 EMR(전자의무기록)에 즉시 입력 및 저장할 수 있으며, 응급 환자를 위한 긴급 공지 기능도 제공해 의료 현장에서 필요한 업무 편의성을 높였다.

필요 시 그룹 대화방에서 화상통화도 진행할 수 있는데, 화면 및 문서 공유, 채팅, 화이트보드 기능이 제공되어 심도 깊은 진료 논의도 가능하다. 또한 의료진 정보를 담은 ERP, 환자 의료 정보 EMP, 처방정보시스템 OCR 등 병원 내 다양한 시스템과 연동하여 의료 협업에 필요한 확장성도 갖추고 있다.

개인의 민감 정보에 해당하는 환자 의료 정보 보호를 위한 높은 보안성도 자랑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원외망 접속 시에는 지문, 안면 인식 등을 통한 생채인증과 PIN 활용 2차 인증을 적용했다. 또한 병원 요구 사항에 따라 환자 개인정보보호 및 정보보안을 위한 DRM(디지털 저작권 관리) 솔루션을 적용해 텍스트, 이미지, 문서, 동영상 등의 미디어의 불법적 유출 차단, 화면 캡쳐와 메시지 복사 방지 기능 등을 탑재한 유연한 솔루션 제공이 가능하다.

용인 세브란스 병원 관계자는 “TOAST MedicalTalk을 통해 구축된 ‘Y톡’은 담당, 협진, 협업 환자별 목록을 실시간 확인하고 진료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며, “환자를 위한 보다 빠르고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창열 NHN 워크플레이스개발센터장은 “TOAST MedicalTalk은 NHN의 높은 기술력과 서비스 안정성을 바탕으로, 의료진의 전문성과 명확하고 신속한 진료 서비스를 위한 다양한 요구 사항을 수렴해 탄생한 서비스”라며, “의료 산업은 의학 전문성과 더불어 환자 개인의 민감 정보가 다뤄지는 분야인 만큼, 병원 및 의료 시스템에 적합한 맞춤 협업 솔루션 TOAST MedicalTalk의 수요가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