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구광모 단독 회동…‘K배터리 동맹’ 강화

산업·IT 입력 2020-06-22 14:24:03 수정 2020-06-22 20:51:33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차그룹 경영진이 22일 LG화학 오창공장을 방문, LG그룹 경영진들과 미래 전기차용 배터리 부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 좌측)과 LG그룹 구광모 대표가 오창공장 본관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앵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전기차용 배터리 협력을 위해 머리를 맞댔습니다. 이에 따라 국내 완성차 기업과 전기차 배터리 기업간 ‘K배터리 동맹’구축이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


[기자]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오늘(22일) 오전 LG화학 오창 공장을 방문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사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을 비롯한 권영수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현대차그룹 경영진은 LG화학이 개발 중인 장수명(Long-Life) 배터리와 리튬-황 배터리, 전고체 배터리 등의 개발 방향성을 공유했습니다.


양사가 주목하고 있는 건  고성능·고효율 배터리 확보입니다.


현재 현대차그룹은 하이브리드카와 현대차의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등에 LG화학 배터리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2022년 양산 예정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2차 배터리 공급사로 LG화학을 선정했습니다.


‘E-GMP’ 기반 전기차에 탑재될 제품은 성능이 대폭 향상된 차세대 고성능 리튬-이온 배터리로, 전기차 전용 모델의 특장점이 대폭 개선됐습니다. 


양사가 전기차 배터리에 공들이는 이유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 비율이 본격 성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현대·기아차는 올 1분기 총 2만4,116대의 순수 전기차를 판매해 테슬라와  르노-닛산 그룹, 폭스바겐에 이어 4위에 올랐고 LG화학은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인터뷰] 이호근 / 대덕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배터리 제작사와 자동차 메이커가 협력을 하는 게 상당히 좋습니다. 전기차가 극단적으로 판매량이 늘 경우 배터리 수요가 부족한 경우가 생기기 때문에 LG로부터 일정 물량을 확보하는 상호 ‘WIN-WIN’ 게임이 될 수 있습니다.


한편 정 수석부회장은 조만간 최태원 SK 회장과도 만날 것으로 알려지며 ‘K 배터리 동맹’은 더욱 강화될 전망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