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현대건설, ‘총사업비 7조원’ 한남3구역 수주

부동산 입력 2020-06-21 18:17:28 수정 2020-06-21 19:11:35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1일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의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 현장.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현대건설이 사업비 7조원 규모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은 2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시공자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열고, 시공자를 현대건설로 결정했다.

현대건설은 결선투표에서 1,409표를 획득하며, 대림산업을 꺾고 시공권을 따냈다.
 

이날 현장에는 조합원 2,735명이 참석했다. 사전투표자는 66명이다. 시공자로 선정되기 위해서는 투표 참여자(2,801) 중 과반이 넘는 표를 얻어야 한다. 1,401표 이상을 얻어야 시공권을 획득하는 것이다. 3사 중에서 과반의 표를 획득한 건설사가 없으면 결선투표를 진행해야 한다.

 

조합원들은 결선투표에 대비해 입장할 때 3사가 모두 포함된 투표 용지와, 결선투표 용지 등 총 2개의 투표지를 받았다.


1차 투표결과 현대건설 1,167표, 대림산업 1,060표, GS건설 497표로, 현대건설과 대림산업의 결선투표 용지 개표가 이어졌다. 결선투표에서 현대건설은 1,409표를 획득하며 1,258표를 받은 대림산업을 꺾고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은 한남동 686번지 일대(386,395.5)에 지하 6~지상 22층 아파트 197개동, 5,816가구(임대 876가구 포함)와 근린생활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공사비 18880억원, 총사업비는 7조원 규모다.
 

강남구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조합에 집합금지명령을 내렸다코엑스도 대관 취소를 통보했으나더는 시공사 선정을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한 조합이 총회를 강행한 것으로 알려졌다/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