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위성 6A호 발사로 위성 5G시대

산업·IT 입력 2020-06-19 15:47:38 수정 2020-06-19 21:30:18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무궁화위성 6A호, 대용량·가변빔 신기술 접목

위성-5G, 지상망 보완채 등 핵심 통신망 역할

KT SAT, ‘해양 통합 플랫폼’ 내년 상반기 구축

중동, 몽골 등 글로벌 시장 발굴에 박차

6A호 위성체 내년 제작…5G 핵심 역할 주목

[앵커]
국내 유일 위성통신사업자인 KT SAT의 ‘무궁화위성 6A호’ 발사로 위성 5G 시대가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위성 5G는 지상망 보완재 역할로, 재난시 인공위성으로 5G망 연결을 대체할 수 있습니다. 또 KT SAT은 해양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배 안에서도 5G 속도를 누릴 수 있도록 제공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보도에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KT SAT은 이르면 2024년 ‘무궁화위성 6호’의 승계 위성으로 ‘무궁화위성 6A호’를 발사하기로 했습니다. 2025년에 수명이 끝나기 때문입니다.


KT SAT은 이 위성에 5G 서비스 제공의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신기술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데이터 전송 처리량이 기존 대비 10배 이상 많은 ‘대용량 위성’과 ‘가변빔’ 입니다. 기존 위성 발사 후 빔의 커버리지 변경이 불가능했지만 가변빔 기술이 탑재되면 발사 후에도 빔 커버리지를 변경할 수 있어 5G로 인한 급격한 트래픽 증가를 수용하는 데 적합합니다.


위성과 5G 연동이 중요한 이유는 지상망이 발달하지 않은 곳에서 위성으로 5G를 쉽게 구축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송경민/ KT SAT 대표
“섬지역 이라든지 산간지역 같은 경우에 이동통신망을 제공하기가 어려운 상황인데 그때 위성으로 그때 백홀을 만들어서 이동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은 굉장히 큰 강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를 위해 KT SAT은 ‘해양 통합 플랫폼’ 사업을 내년 상반기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배에서 인터넷이나 CCTV 등 운항 관리를 하는 데 5G 속도를 누릴 수 있도록 인공위성망을 제공하겠다는 것 입니다.
 

송경민/ KT SAT 대표
“원양어선 쪽에 인터넷 제공에 그쳤습니다. 선박의 운항 정보, 입출항과 관련된 관리 보고를 해야 하는데, 그런 보고를 기존에 수기로 해 왔는데 그 부분을 자동으로 해주는 베셀링크(VESSELLINK) 솔루션이라든지 CCTV, IoT 등 여러 솔루션을 배나 항공기에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위성 특성을 활용해 글로벌 시장 발굴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입니다. 섬 지역이 많은 필리핀, 인도네시아에 방송 통신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무궁화위성 6A호 발사 후 중동, 몽골, 아라비아해까지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5G를 위한 무궁화위성 6A호는 내년부터 제작에 들어가 3년 정도 걸립니다. 무궁화위성 6A호가 위성 5G 서비스 제공의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주목됩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영상촬영 강민우]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