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사이언스 “경구용 코로나19 백신 개발”

산업·IT 입력 2020-06-15 15:34:15 수정 2020-06-15 15:34:55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한미사이언스가 먹는(경구용)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나선다.


한미사이언스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한 6대 비전을 15일 발표하고, 6대 비전 중 하나로 코로나19 경구용 백신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주사제를 경구용으로 바꾸는 플랫폼 기술 ‘오라스커버리’를 적용해 개발하며, 곧 전임상시험을 시작한다.


현재 전세계 약 800여개의 코로나 관련 신약이 개발 중이지만, 경구 또는 비주사제로 개발되는 신약은 거의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판데믹 상황하에 가장 큰 문제는 간호인력을 포함한 의료진의 부족과 의료시설의 부족 그리고 치료제개발 에서 상용화 까지 걸리는 시간이다. 한미약품은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유력한 코비드 19 치료제로서 차세대 오라스커버리 기술을 담은 경구 (비주사제) 백신을 개발한다.


그동안 400 개 이상 경구용 의약품을 개발한 한미는 경구용 치료제 개발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한미가 보유한 공장 중 팔탄 스마트 공장은 연간 60억정, 90% 무인 공정 생산이 가능한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공장이다. 또한, 특허 플랫폼 기술인 ‘오라스커버리(Orascovery)’가 적용된 오락솔은 2011년 미국 바이오 제약 기업인 아테넥스 사에 기술이전 해 최근 글로벌 임상 3상 결과, 치료가 가장 어려운 환자군에서 완치된 사례들이 지난 ASCO 에서 발표됐다.


한미는 이번 비전 발표에서 “우리는 이미 무수히 많은 실패와 극복을 경험 했다. 판데믹이라는 인류가 당면한 과제에 한미는 축적된 기술력과 혁신적인 치료 모델을 융합해 가장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제, ‘Covid MDT’ 의 전임상 실험을 시작하겠다. 도전하지 않는 두려움 보다 더한 실패는 없다” 라고 강한 의지와 자신감을 밝혔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