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워치] 아르헨티나 향수 가게 폭발로 소방관 2명 사망

정치·사회 입력 2020-06-04 17:13:10 수정 2020-06-04 21:53:39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도심의 화재 현장에서 갑자기 강한 폭발이 일어나, 소방관 2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습니다.


한 차례 폭발과 함께 불이 나 소방관들이 출동한 상황에서 진화 작업 도중 또다시 폭발이 일어나 인명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첫 번째 폭발 때 경찰이 출동해 건물 내 사람들을 피신시켜, 더 큰 피해는 막을 수 있었습니다.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는 “경찰이 우리를 데리고 나왔고, 두 번째 폭발음을 들었을 때 건물에서 10미터 떨어진 곳에 있었다”면서 “소방관들이 가게 들어가다 폭발에 날아가는 것 봤다”고 진술했습니다.


부상당한 경찰관과 소방관들은 안정적인 상태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화재가 발생한 곳은 향수를 판매하는 가게로 폭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