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코로나19 급증…"향후 2주가 분기점 될 것"

정치·사회 입력 2020-05-29 08:31:17 수정 2020-05-29 09:56:33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경기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를 중심으로 급격히 확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잠재우기 위해 정부가 방역활동을 대폭 강화한다. 

 

29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수도권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는 물류센터발 집단감염이 발생하기 전까지는 1주일 간 10명 수준을 유지했다.  

 

코로나19는 지난 20 28, 21 10, 22 9, 23 17, 24 14, 25 13, 26 14명으로 안정세를 보였다. 그러나 물류센터 집단감염이 시작된 27 36명으로 증가했으며 28일에는 67명으로 급증했다.

 

이에 정부는 생활 속 거리두기방역체제를 유지하면서도 박물관, 미술관, 공원 등 같은 공공부문은 한시적으로 운영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에 준하는 조처다. 이는 향후 2주 동안이 수도권 감염 확산을 막는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란 판단에 따른 것이다.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는 지방자치단체는 중앙정부보다 한단계 높은 대책을 내놓고 있다.

 

경기도 부천은 지난 27사회적 거리두기로 복귀하겠다고 밝혔다. 구리시도 시외 거주자 5명 이상이 참석하는 시내 모임을 제한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