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선 운항재개 움직임…해외 각국 빗장 풀자 항공주 반등

경제 입력 2020-05-28 08:34:28 수정 2020-05-28 08:36:11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코로나19 사태로 막혔던 하늘길이 조금씩 열릴 기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항공업계 안팎에서도 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모양새다. 


2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현재 국제선 운항률이 10%대에 불과한 대한항공은 내달부터 13개 노선의 운항을 추가 재개해 총 110개 국제선 노선 중 25개 노선을 주 115회 운항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도 17개 노선을 주 61회 운항한다는 방침이다. 


저비용항공사(LCC)도 잇따라 국제선 운항을 일부 재개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제주항공은 현재 운항 중인 국제선 3개 노선에 더해 다음 달부터 인천∼마닐라 노선의 운항을 재개하기로 했고, 진에어는 인천∼방콕 등 5개 국제선 운항을 재개한다. 에어부산은 7월부터 부산∼홍콩, 부산∼마카오 노선에 비행기를 띄운다. 


항공업계의 이 같은 움직임은 최근 유럽 일부 국가를 비롯한 해외 각국이 코로나19로 걸어둔 빗장을 조금씩 푸는 분위기가 형성됐기 때문이다. 베트남 정부는 오는 7월부터 한국을 비롯한 80개국 국민에게 전자비자 발급을 허용하기로 했다. 항공업계에서는 베트남의 입국 개방이 태국과 캄보디아 등 인근 관광국 개방으로 확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의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에 대한 기대감에 더해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렘데시비르’ 특례 수입과 긴급 승인 검토에 들어간 것도 호재로 작용하는 분위기다. 

 

이에 전날 국내 주식시장에서는 제주항공이 3.70% 상승하고 대한항공과 에어부산이 각각 3.46%, 3.44% 상승 마감하는 등 항공주가 상승세를 보였다. 현지시간 26일 뉴욕증시에서도 유나이티드항공의 지주회사인 UAL의 주가가 전날보다 16.29% 급등하는 등 항공주가 동반 급등하기도 했다.


다만 최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대거 늘어난 데다 정부가 최근 우리 국민의 전 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해 발령한 특별여행주의보를 다음 달 19일까지로 연장했다는 점에서 여행 소비 회복 심리를 논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분위기도 업계에는 존재한다. 


중국의 양회가 막을 내리면 6월에 비즈니스 여행부터 외국인의 입국 제한을 완화할지도 관건이다. 당초 다음 달 중국 노선을 포함한 국제선 운항 재개 계획을 짰던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일단 다음 달 계획에서 중국 노선을 제외한 상태다. 


국제선을 다음 달에 재개한다고 해도 수지가 맞을 정도로 수요가 뒷받침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대부분 현지발 수요인 데다 탑승률도 높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업계에서도 일단 출장 등의 상용 수요가 많은 노선과 화물 비중이 큰 노선을 중심으로 재개 계획을 세운 상태이고, 국내 LCC들은 최저가 항공권을 내놓는 등 국제선보다 국내선 고객 모으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