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브랜드 오피스텔 4곳 분양…청약 접수 16만건 북적

부동산 입력 2020-05-26 09:19:3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호와 대림코퍼레이션이 인천 부평구 부평동에 공급하는 ‘e편한세상 시티 부평역’ 조감도. [사진=삼호]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아파트 분양시장에서 브랜드 프리미엄을 이미 경험한 수요자들이 오피스텔 시장에서도 브랜드 단지를 선택하면서 브랜드 오피스텔 선호현상이 확대되는 모습이다. 

 

2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24일 기준) 분양한 300실 이상 오피스텔은 총 15개 단지로 총 205,336건의 청약 접수가 이뤄졌다. 이 중 대형 건설사가 짓는 브랜드 오피스텔 4곳에만 전체의 약 79.36%162,949건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4월 대전 유성구에서 분양한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도안392실 모집에 87,398건이 접수돼 평균 222.951의 경쟁률로 올해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앞서 3월 인천 연수구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320실 모집에 57,692건이 접수돼 평균 180.29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두 단지에만 약 14만건이 몰린 셈이다.

 

이어서 5월 인천 서구에서 분양한 청라국제도시역 푸르지오 시티1,630실 모집에 14,405건이 접수돼 8.841, 2월 전남 여수에서 분양한 웅천 롯데캐슬 마리나550실 모집에 3,454건이 접수돼 6.281의 경쟁률을 각각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인기에 대해 대형 건설사가 시공하는 브랜드 오피스텔의 경우 오랜 기간 쌓인 시공 노하우로 상품성이 비교적 우수하고, 좋은 입지를 선점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아파트에 대한 정부 규제가 강화되면서 규제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운 오피스텔이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브랜드 오피스텔에 대한 양극화 현상도 커지고 있다브랜드 오피스텔의 경우 브랜드 가치에 걸맞은 상품성과 입지적 장점을 갖추고 있어 브랜드 오피스텔에 수요가 몰리는 쏠림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올해에도 브랜드 신규 오피스텔 공급이 잇따르고 있다.

삼호와 대림코퍼레이션은 6월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동 일원에서 ‘e편한세상 시티 부평역을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6~지상 20, 3개동, 오피스텔 전용면적 23~411,208실로 구성되며, 지상 2~3층 오피스 156, 지상 1층 근린생활시설 18실로 이뤄져 있다.

 

현대건설은 6월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동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의정부역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4~지상 49, 아파트 전용면적 59~106172세대, 오피스텔 전용면적 8460실 등 총 232세대로 구성된다.

 

포스코건설은 5월 광주광역시 북구 문흥동 일원에서 더샵 광주포레스트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상 최고 39, 7개동, 아파트 전용면적 84~131907가구, 오피스텔 전용면적 5984실 규모로 구성된다.

 

대우건설은 5월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자동 일원에서 화서역 푸르지오 브리시엘을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3~지상 41, 5개동, 아파트 전용면적 84~189665가구, 오피스텔 전용면적 84460실 등 총 1,125세대 규모로 구성된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