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 탄력받을 것”

부동산 입력 2020-05-22 13:40:54 수정 2020-05-22 13:41:04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전경. [사진=한화건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한화건설의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한화건설은 지난 19일 이라크 무스타파 알 카디미 신임총리가 주최한 각료회의에서 비스마야 신도시 주택공사와 연계된 도로 완공 이슈가 최우선적으로 논의됐다고 22일 밝혔다. 신임총리와 정부 내각이 의지를 가지고 있는 만큼 사업에 속도가 붙을 거란 예측이다.

 

각료회의에는 이라크 국가투자위원회(NIC)의 살라 모하메드아민 의장이 참석했다. 비스마야 신도시와 관련된 현안과 제안사항을 논의하고 해결방안을 강구했으며, 그 결과 키디미 총리는 비스마야 신도시 소요자금 조달과 주요 도로 건설 등을 지시했다.

 

이라크 정부는 올해 초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과 국제유가 하락으로 국가재정 운용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제 악화가 장기화되면서 이라크 정부가 발주한 국가사업이 진행속도를 늦추고 있는 실정이다.

 

이 사업은 발주처인 NIC에서 사업재원을 마련한다. 한화건설은 블록별 준공세대 인도에 따라 공사대금을 받는다. 한화건설은 2012년부터 신도시 공사를 이어오며 이라크 정부와 지속적인 신뢰관계를 구축했다. 이라크가 새로운 정부 내각을 구성하고 정치적으로 안정되는 추세인 만큼, 한화건설은 새 정부와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사업 여건을 개선할 방침이다.

 

비스마야 신도시는 이라크 최초로 현대화된 인프라가 갖춰진 도시로 계획됐다. 이뿐만 아니라 이라크 국가재건사업의 상징이자 경제 활성화 및 고용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어서 이라크 정부가 가장 최우선시 하는 국가 사업이다.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을 통해 이라크는 수도 바그다드 인근에 약 10만 가구의 주택 및 사회기반시설을 건설한다. 한화건설은 현재까지 약 3만세대의 주택을 준공했다. 총 누적 수금액은 42.22억불( 5.2조원)으로 전체 공사비의 약 42%. 총 계약금액은 101.2억불(12.4조원)이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