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시스템반도체 1등의 꿈…“논스톱 투자”

산업·IT 입력 2020-05-21 16:26:31 수정 2020-05-21 19:57:42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삼성전자가 경기도 평택에 약 10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위탁생산 ‘파운드리’ 라인을 구축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불황에도 과감한 투자로 ‘2030년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라는 목표 달성에 한 발 더 다가섰다는 평가입니다. 정훈규기자입니다.


[기자]

삼성전자는 2021년 가동을 목표로 경기도 평택에 극자외선 ‘EUV’ 파운드리 생산라인을 구축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4월 이재용 부회장이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해 시스템 반도체 1위 자리를 차지하겠다고 밝힌 ‘반도체 비전 2030’의 일환입니다.  


삼성전자가 이번 투자에 대한 구체적인 금액을 밝히진 않았지만, 증권업계에서는 10조원 규모로 추정했습니다. 


현재 삼성이 보유한 파운드리 생산라인은 기흥 2개, 화성 3개, 미국 오스틴 1개 등 총 6개로, 이번 평택은 7번째 파운드리 라인이면서, EUV 생산 라인으로서는 화성에 이어 두 번째가 됩니다.


EUV 노광 기술은 파장이 짧은 극자외선 광원으로 웨이퍼에 반도체 회로를 새기는 기술로, 기존 공정으로는 할 수 없는 초미세 회로 구현이 가능합니다. 최첨단 반도체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한 필수 기술인 셈입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업계 최초로 EUV 기반 7나노 양산을 시작했습니다. 올 하반기부터는 화성에서 5나노 제품을 양산한 뒤, 내년 평택 파운드리 라인도 가세할 예정입니다.


현재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은 대만의 TSMC가 압도적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삼성이 2위 자리에서 추격하는 양상입니다. 


이재용 부회장은 최근 코로나19 여파와 반도체 발(發) 미중 무역 갈등 속에서도 지속적인 투자를 강조하며 ‘시스템 반도체 1위’ 달성을 위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번 평택 투자와 관련해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위한 투자를 멈춰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 속에서도 확실한 성과를 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경영진과 실무진들에게 전달한 겁니다. 서울경제TV 정훈규입니다./cargo29@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