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업계, 코로나19 극복 앞장…“착한소비운동 200억 규모 지원”

금융 입력 2020-05-20 15:33:32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왼쪽 두 번째)이 20일 서울 종로구 소재 식당에서 착한 소비 운동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손해보험협회]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손해보험협회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18개 손해보험사 공동으로 착한 소비 운동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우선 내수경기 활성화를 위해 총 167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기 집행한다. 업무에 필요한 토너와 복사용지 등 사무용 비품·소모품을 조기에 구매하고, 회사 인근 식당에서 선결제에 나서는 등 309,000만원을 투입한다.

 

아울러 하반기 집행 예정인 494,000만원 규모의 임직원 복리후생 자금(복지포인트 등)을 상반기 내 지급해 지역 상권의 소비 촉진에도 힘을 보탤 방침이다. 또 어려운 환경에서 영업 활동을 이어가는 설계사 등 모집조직에 609,000만원 정도의 지역특산품이나 지역상품권 등 제공한다.

 

한편, 임직원에게는 온누리상품권 등 209,000만원어치를 지급하는 등 지역 경제와 전통시장 살리기 운동에도 함께 할 계획이다.

 

사회공헌 활동에도 37억원을 추가 투입해 코로나19 취약계층을 지원한다. 우선 소득이 감소한 소상공인 자녀(대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 10억원 규모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 각 사는 저소득가구 난치병 치료 지원, 자원봉사센터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오른쪽)이 착한 소비 운동 일환으로 식당에서 선결제를 하고 있다. /사진=손해보험협회] 

코로나19 여파로 업계 역시 경영 실적 부진이 예고된 상황이지만,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정부의 착한 소비 운동 취지에 공감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소비 촉진 활동에 동참하는 데 뜻을 함께한다고 손보협회 측은 설명했다.

 

손보협회에 따르면 대형사 5(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메리츠화재)의 올해 1분기 해약환급금은 29,959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6.5% 늘었다. 지난 2월과 3월 치매 보험 같은 장기인()보험의 하루 평균 신계약 실적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각각 8%19.6% 줄었다.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업계의 착한 소비 운동 노력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계층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길 바란다앞으로도 사회안전망으로써 손해보험 본연의 역할과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업계와 함께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