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기보와 함께 디지털경제 전환 박차

산업·IT 입력 2020-04-27 15:47:27 수정 2020-04-27 23:30:37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중기부의 올해 목표를 디지털경제로의 전환으로 꼽았는데요. 기술보증기금과 함께 이 같은 목표를 이루기 위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기업평가를 본격 도입합니다. 서청석기자입니다.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은 오늘(27일) 정부 청사에서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을 위한 4대 중점과제’를 발표했습니다.


4대 중점 과제는 창업과 벤처생태계의 위축을 방지하기 위한 코로나19 긴급보증 지원, AI기술을 도입한 기업평가, 기보의 기업평가 데이터 대외 개방, 디지털 혁신을 통한 비대면 서비스 확대 등의 내용을 담았습니다.


4대 과제 중 하나로 오늘부터 창업 후 7년 이내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한 4,000억원 규모의 코로나 특례 보증을 지원합니다. 기존 보증과는 무관하게 지원되고 보증한도는 최대 3억원입니다. 


특히, 기술보증기금은 디지털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기업평가 방식에 인공지능 기술과 빅데이터 분석 방식을 도입합니다. 


[싱크] 박영선 /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AI를 기술평가 본격 도입해서 스마트 기술 평가를 실시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기술보증기금이 그동안에 오랜 노하우와 축적된 기술을 기반으로 해서 기술보증기금만이 갖고 있는 30만개 이상의 데이터를 AI와 연결시켜서...”


인공지능 기술은 그동안 객관적 지표를 얻기 힘들었던 기업의 기술가치평가와 기업평가에 적용됩니다. 특허 등급과 가치금액을 산출하는 특허자동평가시스템 KPAS와 평가등급 자동 산출 평가AI KIBOT가 본격 활용됩니다. 


이를 통해 기존에는 대출 신청부터 집행까지 3~4주 가량 걸리던 시간을 일주일 안으로 단축합니다. 객관적이고 신속한 지원을 통해 벤처투자를 활성화하겠다는 의지입니다.


중기부는 유망한 기업이 제대로 평가받고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서 기업 평가도 혁신을 이뤄야한다며, 기보가 더욱 똑똑해질수 있도록 지원해 벤처 생태계를 키워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경제TV 서청석입니다. /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경제산업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