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플러스에셋 “상반기 코스피 상장 도전”

증권 입력 2020-04-24 09:04:06 수정 2020-04-24 09:06:32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법인보험대리점(GA) 에이플러스에셋이 연내 코스피 상장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에이플러스에셋은 상반기 중 코스피 상장을 위한 예심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이다.


지난 2007년 설립된 에이플러스에셋은 35개 생·손보사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회사별, 상품별로 보장내용, 사업비, 투자수익률, 상품가격 등을 철저하게 분석해 고객에게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법인보험대리점이다. 에이플러스에셋은 최근 한국장외시장(K-OTC)에 신규 상장했다.


에이플러스에셋의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수익은 2,693억7,200만원, 영업이익은 208억8,000만원, 당기순이익은 153억8,4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각각 15.94%, 24.91%, 81.86% 증가한 수치다. 설계사 1인당 평균 매출액은 5,400만원으로 뛰어난 영업능률을 자랑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영업이익률 또한 7.75%로, 업계 평균 수준인 2% 미만을 훌쩍 뛰어넘었다고 덧붙였다.


박경순 에이플러스에셋 대표이사는 “소비자 입장에서 고민하고 판매하는 법인보험대리점의 시장 내 역할은 향후에도 점점 영향력이 커질 것”이라며 “다양한 선택권 제시와 함께 탁월한 결과를 제공해 지속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에이플러스에셋은 지난 23일 한국장외시장(K-OTC)에 신규 상장했다. 거래 개시 첫 날인 전일에는 시초가 2,675원에서 60.75% 상승한 4,300원에 마감했다. 이날 에이플러스에셋은 장외 주식 주가 상승률 1위 종목으로 꼽혔으며 거래량 또한 4만8,688주로 상위 4위를 기록했다./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