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 투게더펀딩 “5년 연속 부실률 0%…안전 최우선”

금융 입력 2020-04-23 19:05:09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대출채권 부실 시 NPL 업체로 신속 매각"

[사진=투게더펀딩]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부동산담보 P2P(개인 간 거래) 금융기업 투게더펀딩은 5년 연속 부실률 0%를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투게더펀딩은 지난 20159월 설립 이래 5년 연속 부실률 0%를 유지하고 있다. 원금 손실이 발생하지 않은 것을 두고 성공적인 부실채권(NPL) 매각과 함께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회사의 운영 방식이 뒷받침됐다고 투게더펀딩 측은 설명했다.

 

지난해 P2P 업계 최초로 주택담보 누적대출액 6,000억원을 돌파한 바 있다. 현재 누적대출액 6,700억원 가운데 만기 상환일이 남은 1,854억원을 제외한 4,936억원을 모두 원금 손실 없이 전액 상환했다.

 

투게더펀딩은 설립 이래 현재까지 112건의 채권을 매각했으며, 247억원을 상회하는 대출채권 전액을 손실 없이 회수했다. 채권은 투게더펀딩과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20곳의 NPL매각 업체를 통해 매각했다.

 

투게더펀딩 관계자는 채권을 NPL사로 매각할 때 주택담보인정비율(LTV) 수치에 따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이 있어 투게더펀딩은 낮은 LTV 상품 위주로 취급해왔다투게더펀딩의 평균 LTV64%로 업계가 일반적으로 LTV 70~80%의 상품을 취급하는 것과 비교하면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또 투게더펀딩은 자체 심사팀 인력을 꾸준히 보강하며 리스크를 관리 중이다. 현재 투게더펀딩의 심사 인력은 약 30명으로 시세의 기본이 되는 KB 시세 외에도 정확한 실거래가 파악을 위한 자체 검수 모델을 상시 적용하고 있다.

 

김항주 투게더펀딩 대표는 대출채권의 부실 위험이 감지되면 NPL 업체로 신속한 매각을 성사시켜 온 것이 부실률 0%를 달성할 수 있었던 요인이라며 앞으로도 상품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회사 운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겠다고 밝혔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