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카드론 8,800억원·카카오뱅크 신용대출 9,400억원' 증가

경제·사회 입력 2020-04-22 08:50:03 수정 2020-04-22 17:49:52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기가 어려워진 지난 3월 카드론 대출이 9,000억원 가까이 급증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신한·삼성·KB·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 등 7개사의 카드론 취급액은 지난달 4조3천242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25.6%(8천825억원) 증가했다.


지난 1월 3조9천148억원, 2월 3조8천685억원으로 3조원 후반대에서 3월 4조원을 돌파한 것이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을 비교해도 3월 증가세는 두드러졌다. 1월 1.6%, 2월 16.6%, 3월 20% 중반대까지 급증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불경기에 자영업자나 은행권에서 대출을 받기 어려운 중저 등급 신용자들이 카드론 대출에 의지한 것으로 보인다.


카드론은 주로 신용등급이 3∼6등급인 이들이 이용한다. 카드론은 고객의 신용도에 따라 한도가 사전에 정해져 있어 은행 대출처럼 별도 심사없이 바로 현금을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한 대형 카드사 관계자는 "자영업자 위주로 카드론을 많이 받았다"며 "소상공인들은 은행에서 대출을 받기 어려워 바로 대출이 가능한 카드론으로 몰린 경향이 있었다"고 전했다.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의 신용대출도 급증했다. 3월 신용대출 잔액이 13조8천910억원으로 전달보다 9천445억원이나 증가했다. 1월에는 1천153억원, 2월에는 3천689억원 늘어났다가 3월에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카드론 대출 증가세에는 주식투자자금 목적의 대출도 일부 포함됐다는 지적도 있다. 3월에 주식시장이 폭락하자 이를 투자 기회로 보고 개인투자자들이 몰려들어 '동학개미운동'이라는 신조어까지 생겼다.


또 다른 카드사 관계자는 "주식 폭락 이후 카드론 대출이 갑자기 뛰는 경향이 있어 3월에 일부 카드론 대출이 주식투자로 흘러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며 "카드론은 대출받기도 쉽고 중도상환 수수료도 없어 수익이 나면 바로 갚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부동산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