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코로나19 여파에 1분기 성장률 -1% 미달 전망

경제·사회 입력 2020-04-19 08:59:01 수정 2020-04-19 08:59:05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코로나19 여파로 1분기 한국경제가 11여 년 전인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분기 기준 최저 성장률을 기록할 거란 전망이 나온다. 

 

19일 블룸버그가 9개 국내외 경제연구기관·투자은행(IB)에서 받은 한국의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 평균치는 전기 대비 -1.5%였다.

 

해당 전망치는 지난 8일 집계 기준으로, 스탠다드차타드·바클레이즈·하이투자증권·HSBC·IHS이코노믹스·JP모건·옥스포드이코노믹스·소시에테제네랄·노바스코티아은행 등이 성장률 수정 전망치를 평균으로 낸 결과다.

 

가장 낮은 전망치를 낸 노바스코티아은행(-3.4%)을 빼도 전망치 평균은 -1.3% 수준이다. 여전히 1%를 밑도는 것이다.

 

은행들의 전망이 현실화하면 올해 1분기 경제는 20084분기(-3.3%)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성장률을 기록하게 된다.

 

한국은행은 오는 231분기 실질 GDP 속보치를 발표한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