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클론, 코로나19 이중항체·어피바디 단독치료제 개발 착수

증권 입력 2020-04-13 14:26:43 수정 2020-04-13 14:26:58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앱클론이 코로나19 치료용 이중항체 및 어피바디 단독치료제 개발에 본격 진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앱클론은 도출된 코로나19 결합 어피바디(Affibody, 최소단위 단백질) 중 20종을 우선 선별해, 회사의 신규 코로나19항체에 이중항체 플랫폼인 어피맵(AffiMab) 기술을 적용해 신규 이중항체 후보 물질을 최단기간 집중 개발하고 있다.

이번에 발굴된 어피바디는 이중항체 형태가 아닌 단독으로도 효과를 보일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다. 이 경우 수개월씩 소요되는 항체치료제 세포주 개발 없이도, 빠르면 한 달 안에 대량합성을 통한 임상제품 개발도 가능하기 때문에 항체 신약 개발과정을 획기적으로 단축 시킬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앱클론은 이미 SARS-CoV-2의 스파이크 단백질, 특히 바이러스 감염경로의 인간 세포 수용체에 직접 결합하게 되는 부위인 RBD(Receptor Binding Domain)에 결합하는 인간 항체를 다수 도출하고 세포주 개발 등 신속 개발 업무를 진행 중이다. 여기에 더해, 어피맵 기반 이중항체는 단클론 항체 보다 우수한 효능을 기대하는 별도의 파이프라인이 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결합 어피바디는 기존에 도출된 항체가 결합하는 부위와 다른 부분에 특이적으로 결합해, 이를 통해 단클론 항체 대비 바이러스 차단 능력이 배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회사 관계자는 “당사의 코로나19 항체 TF팀은 단시간 내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다각도의 후보물질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면서 ”일반적으로 바이러스 감염병에 대한 항체치료법은 단기간에 최대효과를 보기위해 병용 요법을 쓰는 경우가 많아, 신규 도출될 단클론항체 외에 기존 도출된 인간 항체들의 병용 요법이나, ‘항체+어피바디’ 조합의 어피맵 이중항체로의 개발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