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워치] 세계 억만장자들 보유자산 감소…코로나19 영향

경제·사회 입력 2020-04-09 17:29:33 수정 2020-04-09 21:12:55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코로나19가 세계 부자들의 보유 자산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포브스가 34주년을 맞아 발표한 세계 부자 순위를 보면 보유자산 10억달러 이상인 부자의 수가 지난해 2,153명에서 2,095명으로 줄었습니다

이들이 보유한 자산 역시 지난해 8조 7,000억달러에서 올해 8조달러로 감소했습니다. 

포브스는 “올해 억만장자의 수가 감소한 것은 코로나19로 겪고 있는 경제적 영향을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올해 세계 부자 1위는 아마존 CEO 제프 베이조스였습니다. 다만 그의 자산은 1,130억달러로 작년보다 180억달러 줄었습니다.

이어 빌 게이츠가 2위를 기록했고, 그의 친구인 워렌 버핏은 4위를 차지했습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