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단신도시 청약에 약 1만3,000명 뛰어들어…1순위 청약 마감

부동산 입력 2020-04-07 23:58:50 수정 2020-04-07 23:58:59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우미건설·대방건설 로고. [사진=각 사]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우미건설과 대방건설이 검단신도시에서 분양한 우미린 에코뷰(우미린2)’노블랜드 리버파크(노블랜드3)’가 모두 1순위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7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우미린2차와 노블랜드3차 단지는 1순위 청약에서 각각 27.201, 13.46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우미린2차는 검단신도시에서 공급한 단지 중 역대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270가구 모집에 7,346명이 신청, 27.201의 경쟁률을 보였다.

노블랜드3차는 일반공급 432가구 모집에 5,815명이 신청했다. 13.461이다.

두 단지에 접수된 청약 수가 13,161건에 달하는 셈이다.

 

두 단지 모두 최고 경쟁률은 84A형에서 나왔다.

우미린2차는 68가구 모집에 해당지역과 기타지역에서 3,587명이 신청해 52.75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해당지역 청약만 따져봤을 땐 50.241 수준이다.

노블랜드3차는 36가구 모집에 920명이 신청했다. 25.551 수준이다. 해당지역 청약자수만 따져봤을 땐 27.111의 경쟁률이다.

 

두 단지 모두 당첨자 발표는 오는 14일이다.

우미린 에코뷰는 지하 2~지상 29전용면적 59~84, 4개 동 437가구 규모다

대방 노블랜드 리버파크는 지하 2~지상 29전용면적 59~84, 7개 동 722가구 규모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