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자금 위기설 아냐…항공사 노력 필요”

금융 입력 2020-04-06 15:11:43 수정 2020-04-06 20:47:44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일각에서 제기되는 기업자금 위기설에 대해 사실에 근거한 주장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은 위원장은 오늘 언론과 민간 자문위원들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위기설’이나 ‘기업 자금난’ 같은 표현은 시장 불안을 키우고 기업을 더 곤란하게 할 우려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기업들의 자금수요가 증가한 것은 은행 등 금융권이 기업의 수요에 맞춰 적극적으로 자금을 공급했기 때문”이라며 “이 과정에서 기업의 자금조달 구조도 질적으로 개선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항공사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며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 지원 문제와 관련, “자본 확충, 경영 개선 등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대주주가 투자를 거부한 쌍용자동차에 대한 산업은행의 지원과 관련해서는 “채권단 등이 쌍용차의 경영정상화를 뒷받침할 부분이 있는지 협의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