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노트, 소상공인 대상 ‘코로나 자금 진단 서비스’ 오픈

금융 입력 2020-04-03 18:17:08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한국신용데이터]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경영관리 서비스 캐시노트운영사인 한국신용데이터는 3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이 현금을 손쉽게 확보할 수 있게 코로나 자금 진단서비스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를 통해 소상공인은 저금리(1.5%) 자금대출 카드청구대금·대출이자·세금 납부 연기 보험료 및 전기요금 감면 고용유지 지원금 등 현금을 확보할 수 있는 여러 방법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또 코로나 맞춤 알림 기능을 통해 각종 코로나19 지원 대책 중 본인 사업장이 충족되는 것을 알림으로 받아 볼 수 있다. 신용등급, 전년 대비 매출 변화율, 대출 적합 업종, 소상공인 등 지원 요건을 설정할 수 있다.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는 어려운 상황에서 현금을 조금이라도 더 확보하는 데 필요한 각종 정보와 요건을 데이터를 기반으로 확인하는 서비스를 출시했다앞으로 각종 지원 및 신청서류를 캐시노트 서비스에서 클릭 한 번에 제출하는 기능도 추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캐시노트는 전국 55만개 사업장에서 쓰이는 경영관리 서비스다. 특히 캐시노트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지 않아도 카카오톡으로 사업장의 카드와 배달앱 매출, 현금영수증 내역 등을 관리할 수 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