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카드업계, 대출 관행 개선 등 연기

금융 입력 2020-04-03 15:36:50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카드사의 영업 관행 개선이 미뤄진다.

 

여신금융협회는 3일 합리적인 금리산정 및 소비자 보호 강화 등을 위한 카드사 대출 관행 개선방안 시행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카드사 임직원의 분산·재택근무가 이뤄지고, 피해 고객에 대한 금융지원 업무의 인력 집중 투입 등에 따른 조치다.

 

앞서 금융당국과 카드업계는 지난해 12월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올해 4월부터 순차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카드대출 시 신용등급이 높은데도 더 높은 금리를 적용받는 등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할 방침이었다.

 

여신금융협회 관계자는 카드대출 관련 원활한 전산개발 및 충분한 테스트 등에 어려움을 겪음에 따라 현실·물리적으로 시행 시기 연기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금리 차등적용 방지체계 구축과 대출금리 비교공시 등은 2개월씩 미뤄서 시행하기로 했다. 전화 마케팅 관련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와 내부 통제 강화 방안은 애초 계획대로 진행한다.

 

현재 카드업계는 코로나19로 피해를 겪는 개인사업자와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에 대한 금융지원에 나서고 있다. 개인사업자 대출 원리금 상환 유예·대출 금리 인하 영세·중소가맹점 대상 무이자할부 지원 가맹점 대금지급 주기 단축 등이 진행 중이다. /you@sedaily.com

[사진=여신금융협회]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