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 늘며 소비자불만 늘었다…"취소·환불 관련이 최다"

산업·IT 입력 2020-04-03 11:17:05 수정 2020-04-03 11:23:53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해 해외거래 소비자불만 9% 증가

[사진=게티이미지]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최근 해외직구 등 국제 소비자거래의 증가와 함께 관련 소비자불만도 늘어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국제거래 소비자상담 동향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2만4,194건이 접수돼 201822,169건에 비해 9.1%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유형별로는 구매 대행이나 배송 대행 관련 상담이 1만3,135건으로 54.3%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고, 해외직구 상담이 9,523건으로 39.3%를 차지해 두번째로 많았다. 품목별로는 의류와 신발이 27%로 가장 많았고 항공권·항공 서비스가 18.5%, 숙박이 15.3%로 뒤를 이었다.
    

전년에 비해 소비자상담이 크게 증가한 항목은 문화·오락서비스’다. 161.8%로 가장 높았고식품·의약품’이 150.9%, ‘정보통신서비스'가 138.9%로 뒤를 이었다. 불만 사유는 취소·환급·교환 지연 및 거부가 38.4%로 가장 많았고 위약금·수수료 부당청구 및 가격 불만이 16.8%였다.

해외 사업자의 소재국이 확인된 8,721건을 분석한 결과 중국(홍콩)이 26.5%로 가장 많았고 싱가포르가 17.7%, 미국이 15.2%였다. 이에 대해 소비자원은 "중국과 홍콩에 본사를 둔 항공권 예약 대행 사이트 '트립닷컴'과 여행 액티비티 예약사이트 '클룩'의 이용이 늘면서 소비자 상담도 증가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국제거래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 판매자 정보와 거래 조건을 꼼꼼히 확인하고 피해가 발생하면 1372소비자상담센터나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에 도움을 요청해달라"고 당부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