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후원한 IBS 연구진, 나노입자 분석기술 세계 첫 개발

산업·IT 입력 2020-04-03 10:37:03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세계 최초로 나노 입자의 ‘3차원 증명사진’ 촬영 기술을 개발한 박정원(뒷줄 오른쪽 첫번째) 기초과학연구원 연구위원을 비롯한 나노 입자 연구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삼성전자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이 지원한 박정원 기초과학연구원(IBS) 나노 입자 연구팀이 세계 최초로 나노 입자의 3차원 구조를 0.02나노미터의 정확도로 분석하는데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나노입자는 수십, 수백 개 원자로 구성된 1㎚(1㎚=10억 분의 1m) 이하의 물질이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연료전지 촉매, MRI(자기공명영상) 조영제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쓰인다. 박 교수 연구팀은 나노입자를 연속으로 촬영할 수 있는 기술과 2차원 이미지 빅데이터를 확률적으로 분석하는 알고리즘 등을 개발해 원자 배열을 0.02㎚ 정밀도로 분석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학계에서 난제로 여겨졌던 나노 입자의 표면 구조와 변화 요인을 규명한 성과를 인정받아 세계적인 학술지 ‘사이언스(Science)’ 3일자 표지 논문으로 선정됐으며, 디스플레이·연료전지·신약 개발 등 다양한 과학 기술 분야에서 파급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삼성은 국가 미래 과학기술 연구 지원을 위해 2023년까지 총 1조5,000억원을 지원하는 미래기술육성사업을 하고 있다. 지금까지 561개 과제에 7,189억원의 연구비가 집행됐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