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외환보유액 90억달러 감소…금융위기 이후 최대 감소

경제·사회 입력 2020-04-03 08:39:52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은 “외환당국의 시장안정화 조치, 달러 강세 영향”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지난달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를 기록했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002억1,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89억6,000만달러 감소했다. 금융위기가 닥친 지난 2008년 11월 117억5,000만달러가 감소한 이후 가장 많이 줄어든 것이다. 잔액 기준 외환보유액은 2018년 5월 이후 가장 작은 수준이다.  


한은은 “외환당국의 시장 안정화 조치, 달러 강세에 따른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 감소가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달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세계 경기 침체 우려에 달러화 품귀 현상이 벌어지자, 원달러 환율이 1285.7원(3월19일)까지 급등한 바 있다. 이 같은 상황에 외환당국이 시장 안정 차원에서 보유한 달러화를 시장에 풀었다는 것이다. 또한 유로화·파운드화·엔화 등이 일시적으로 달러 대비 약세를 보이면서 외환보유액에서 해당 통화로 표시된 자산들의 달러화 환산 가치가 하락한 영향도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달 말 주요 통화 대비 미 달러화 지수는 99.18로 전월 대비 0.7% 강세를 보였다. 외환보유액 구성을 보면 유가증권(3,576억달러)이 한 달 전보다 136억2,000만달러 줄었다. 예치금(317억2,000만달러)은 46억2,000만달러,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33억2,000만달러)은 4,000만달러 각각 커졌다.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은 27억8,000만 달러로 전월 대비 1,000만 달러 줄었다. 금(47억9,000만달러)은 한 달 전과 같았다.


한편, 올해 2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중국이 3조1,067억달러로 가장 많았으며, 일본(1조3,590억달러)과 스위스(8,550억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세계 9위 수준으로 집계됐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