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주주 변경한 MG손해보험 “15일 내 자본확충 마무리”

금융 입력 2020-04-01 18:33:41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MG손해보험]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MG손해보험(대표이사 박윤식)이 대주주 변경을 마무리하고, 이번 달 중 자본확충에 나선다.

 

1MG손해보험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이날 정례회의를 열고, MG손보의 대주주 변경 승인안을 의결했다.

 

이번 의결로 MG손보의 운용사(GP)는 기존 자베즈파트너스에서 JC파트너스로 바뀐다. MG손보는 대주주 변경 승인일로부터 15일 이내에 예정된 자본확충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MG손보는 지난해 6월 경영개선명령에 따른 경영개선계획 조건부승인 조건에 따라 새마을금고 300억원 우리은행 200억원 에큐온캐피탈 200억원 리치앤코 200억원 아주캐피탈 100억원 등 지분출자 투자와 1,000억원의 리파이낸싱 등 총 2,000억원 규모의 자본확충 시행에 나선다.

 

자본확충을 마무리하면 MG손보의 지급여력비율(RBC) 비율은 200% 오를 전망이다. 앞서 MG손보는 박윤식 전 한화손해보험 대표이사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박윤식 대표는 이날 대규모 조직개편과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MG손보는 지난해 당기순이익 78억원을 기록하며 3년 연속 흑자 달성에 성공한 저력과 높아진 RBC 비율을 바탕으로 영업력과 순익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다.

 

MG손보 관계자는 원활한 자본확충을 위한 GP 변경이 완료된 만큼 이제부터는 기한 내 자본확충에 최선을 다해 적기시정조치에서 탈피하고 새로운 도약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