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125명 중 해외유입 29명…"이후 2차감염 사례도"

경제·사회 입력 2020-03-31 16:46:18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30일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125명 중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는 29명(23.2%)으로 파악됐다. 외국에서 들어와 국내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과 관련된 집단감염 사례도 70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하루 해외 유입 환자는 총 29건"이라며 "검역단계에서 15건, 지역사회에서 14건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출발지별로 보면 미주에서 14명, 유럽에서 13명, 중국 외 아시아에서 2명이다. 외국인 1명을 제외하면 나머지 28명은 모두 해외에서 들어온 우리 국민이다. 전국 누적 확진자 9천785명 중 해외에서 유입된 경우는 518명(5.3%)이었다. 이 중 외국인은 42명이다. 


집단 발생과의 연관성이 확인된 사례는 8천196명(83.8%), 그밖에 산발적으로 발생하거나 조사·분류 중인 사례는 1천72명(11.0%)이었다. 집단감염 사례 중 70명(0.7%)은 해외유입과 관련된 것으로 파악됐다.

권 부본부장은 "해외유입 사례 중 집단 발생으로 이어지는 사례도 있는 게 사실"이라며 "해외 유입 이후 차후에 2차 감염이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역유입 위험이 커지자 정부는 4월 1일 0시부터 해외 입국자 전원을 2주간 의무적으로 자가격리하기로 했다. 국내에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은 원칙적으로 입국 후 14일간 본인 집 또는 임시시설에서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전날 기준 국내로 들어온 입국자는 6천428명으로, 이 중 외국인의 비중은 20.2%였다.

그 밖의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방대본 집계 기준으로 서울 구로 만민중앙교회와 관련한 확진자 10명이 추가돼 33명으로 늘었다. 경기에서는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총 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방역당국은 확진자가 주로 머물렀던 8층 병동을 임시폐쇄하고 의료진과 환자 200여명을 검사 중이다. 대구에서는 병원급 의료기관 61곳에 근무하는 간병인 2천368명을 전수 진단 검사하고 있다. 현재 약 97%가 완료됐으며, 검사 결과가 확인된 2천118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정신병원 16곳에 입원 중인 환자 2천415명도 전수조사 중으로, 이 중 약 67%가 검사를 받았다. 결과가 확인된 273명은 모두 음성이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