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윤석열 부부' 공수처 1호 수사대상 지목

경제·사회 입력 2020-03-31 09:00:21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윤석열 총장 위법 한두 가지가 아니다"

"장모 부분 수사는 명백히 부실수사다"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YTN 변상욱의 뉴스가 있는 저녁'에 출연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YTN 화면캡처]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부부가 공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1호 수사대상으로 윤석열 검찰총장 부부를 지목했다.


최 전 비서관은 3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공수처 수사 대상은 아마 본인(윤석열 검찰총장)과 배우자가 (윤 총장의 장모보다) 더 먼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윤 총장 본인이 총장으로 재임하면서 저에 대한 날치기 기소를 포함해서 지금 법을 어기고 있는 게 한두 가지가 아니"라며 "그런 문제들이 공수처에서 다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전 비서관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인턴확인서를 허위로 발급해준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상태다.


이와 관련해서는 "인턴 활동 확인서를 (인턴) 활동도 안 했는데 만들어준 것 아니냐는 식으로 계속 음해를 받았는데,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서 위조는 내가 아니라 윤 총장의 장모가 한 것"이라며 "윤 총장의 장모는 은행 명의의 문서를 자기가 은행장도 아닌데 잔고 증명서를 만들었다, 그것이 위조"라고 강조했다.


최 전 비서관은 이날 'YTN 변상욱의 뉴스가 있는 저녁'에도 출연해 "장모 부분에 대한 수사는 명백히 부실수사인 것은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사문서 위조를 한 이유가 그저 소장용으로 사문서를 위조할 일은 없기 때문에 더구나 행사까지 겸해진 바에는 그게 사기하고 연결되는 부분이 대부분이거든요. 그런데 왜 사기를 기소하지 않았을까. 이건 대부분의 법률가들이 문제를 제기하는 지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기소 건에 대해서는 "지금 기소만 해 놓고서 재판기일이 4월 21일로 첫 기일로 통지가 되어 있는 상황"이라며 "그날 재판부 사정에 따라서 재판이 안 열릴 수도 있겠습니다마는 아무것도 진행된 건 없다"고 전했다.


한편,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은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2번으로 4·15총선에 출마한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