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커머스, 코로나19 피해 농어촌을 위한 특별 기획전 진행

산업·IT 입력 2020-03-30 09:03:00 수정 2020-03-30 09:03:31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카카오커머스CI [사진=카카오커머스]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카카오커머스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판매가 위축된 농축산업 생산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28일부터 31일까지 4일간, 전국 10여개 주요 지자체 및 지역 생산자·유통사와 손잡고 농수산물 특별 기획전을 진행한다고 39일 밝혔다.


카카오 커머스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대구·경북 지역을 비롯한 전국 농어촌에서는 농수산물 판매에 난항을 겪고 있다. 특히 해외 수출용 농수산물과 급식 납품용 식재료 등은 대규모 폐기 위험에 처해 있는 상황이다. 대형마트·재래시장을 주 판로로 삼았던 일반 농가들 역시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카카오커머스는 주요 지자체와 우정사업본부, 지역 생산자 및 유통사 등과 손잡아 다양한 신선식품의 판촉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충청북도, 전라남도, 해남군, 경상북도, 대구경북능금농협, 우정사업본부, 전라남도생산자협동조합 등 10여곳이 함께 한다.


이번 특별 기획전은 카카오톡 더보기 탭에 있는 ‘카카오톡 쇼핑하기’를 비롯해 ‘카카오장보기’, ‘카카오파머’ 톡채널 등을 통해 진행된다. 채소 꾸러미, 사과, 청경채, 두부, 콩나물, 감자, 쌀, 우럭, 양파, 대파 등 14개 내외의 상품을 판매중이다. 상품 대부분을 산지에서 생산자가 직접 보냄으로써 중간 유통 단계를 줄여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단기간 내 판매를 촉진하기 위해 카카오커머스만의 공동구매·할인 기능 ‘톡딜’을 적용했다. 지난해 6월 출시한 2인 공동 구매 서비스 ‘톡딜’ 은 2명만 모이면 할인가에 상품을 구매할 수 있고, 단기간에 폭발적인 판매 촉진과 재고 소진이 가능해 효과적인 마케팅 채널로 호평받고 있다. 실제 고객 간의 상품 공유가 활발하다는 특성을 감안, 판매가 시급한 농어촌의 현상황을 알리고 소비를 촉진하기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기획전에 함께한 충북도청 농식품유통과 노진호 사무관은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지역 경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환기하고, 전국 농어촌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극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카카오커머스 관계자는 “지난해 진행했던 태풍 피해 농가를 위한 판매 지원에 이어 이번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촌 생산자를 지원코자 했다”며 “앞으로도 톡딜 등 카카오커머스만의 강점과 특성을 활용해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품들을 쉽게 알리고 판매할 수 있도록 지자체 및 생산자와 협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경제산업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