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소비심리 ‘꽁꽁’…금융위기 수준

금융 입력 2020-03-27 15:07:34 수정 2020-03-27 15:08:43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심리도 얼어붙었습니다. 금융위기 때 수준이라는데요. 경제·가계의 재정상황과 일자리는 구할 수 있을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심리도 비관적으로 돌아섰습니다.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은행이 오늘 발표한 ‘2020년 3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한 달 전보다 18.5포인트 급락한 78.4로 집계됐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컸던 2009년 3월(72.8)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하락 폭 역시 소비심리를 매달 조사하기 시작한 2008년 7월 이후 최댑니다.


한국은행은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한 영향에 경기와 가계의 재정 상황 관련 지수가 모두 악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비자들은 현재 경기 상황과 향후 경기 전망을 금융위기 때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현재 경기판단 소비자동향지수(CSI)가 28포인트 급락한 38로 2009년 3월(34) 이후 가장 낮았습니다. 앞으로의 경기가 지금보다 좋을지에 관한 지수인 향후 경기전망 CSI도 14포인트 내린 62로, 2008년 12월(55) 이후 가장 낮았습니다.


생활형편전망 지수는 10포인트 꺾인 83, 가계수입전망 지수도 10포인트 내린 87, 소비지출전망 지수는 13포인트 하락한 93이었습니다. 세 지수 모두 2009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앞으로 1년간의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을 나타내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한 달 전과 같은 1.7%입니다. 기대인플레이션율은 변함 없었지만 앞으로 물가상승률이 마이너스에 빠진다고 본 소비자는 전체 응답자의 4.2%로, 이들의 비중은 한은이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많았습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