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그룹,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협력사에 20억원 ‘통 큰’ 지원

부동산 입력 2020-03-26 12:29:24 수정 2020-03-26 13:56:31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 [사진=호반그룹]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호반그룹이 건설업계 최초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들에 20억 원가량을 지원한다.

 

호반그룹은 26일 서울 서초구 호반파크 2관에서 협력사 대표 심용길 현호건설 대표에게긴급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경영안정 지원금은 호반건설 및 호반산업의 협력사 200여 곳에 전달된다. 특히 코로나19 피해가 큰 대구경북의 협력사에 우선으로 각 2,000만 원씩 지원한다. 또 공사가 진행 중인 현장의 협력사에는 1,000만 원씩 전달한다. 지원금은 다음 달 초에 지급될 예정이다.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은 어떤 위기가 오더라도 서로를 믿고 의지하면서 어려운 시기를 이겨낸다면 반드시 새로운 기회가 올 것이라며어려운 시기에 조금이나마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마음을 담아 경영안정 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호반은 이미 이달 초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0억 원 상당을 지원했다. 대한적십자사에 성금 3억 원을 냈고, 상업시설 임대사업을 하는아브뉴프랑과 레저사업 운영사인 호반호텔&리조트에서는 200여 임대 매장의 소상공인과 중소사업자에게 최장 6개월간 임대료의 10~30%를 감면하기로 했다.


호반그룹 임직원봉사단호반사랑나눔이는 대한적십자사를 통해서는 마스크 3만 장을 전달하고, 서초구와 함께 코로나19 예방 물품 나눔 캠페인도 지원하고 있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