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중견기업 등에 58조원 대출·보증”

금융 입력 2020-03-24 15:38:38 수정 2020-03-24 20:17:25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제2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결정한대 맞춰 금융위원회가 금융시장 안정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증권ㆍ채권시장 안정화 방안에 캐피탈콜과 환매조건부채권(RP), 기업어음(CP), 전자단기사채 등 단기자금시장에서 금리 변동성이 커지자 이에 대한 대응방안도 함께 냈습니다.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4일(오늘)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개최한 2차 비상경제회의 직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먼저 금융당국은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등에 58조원 수준의 대출과 보증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19일 발표한 29조원에 이날 29조원을 더한 금액입니다.


기업이 채권시장에서 원활하게 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지난 19일 발표한 10조원 규모의 2배인 20조원으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투자대상은 회사채뿐만 아니라 우량기업 단기사채(CP), 금융채 등입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2008년 글로벌 위기 당시보다 2배 수준으로 규모를 확대한 만큼 시장 불안심리를 완화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또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시장에 총 6조7,000억원을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의 여파가 실물경제 전반에 미칠 가능성에 대비해 지원대상도 중소·중견기업에서 대기업까지 확대했습니다. 원활한 회사채 차환발행을 위해 회사채 신속인수제도, 산은 등 정책금융의 우선 매입을 통해 4조1,000억 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금융당국은 기업어음이나 단기사채 등 단기자금시장에서 변동성이 확대되며 거래가 위축되는 만큼, 단기자금시장에 총 7조원의 유동성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증권사에 대해 5조원의 유동성을 지원하고이 중 절반인 2조5,000억원은 증권금융이 대출하고 나머지 2조5,000억원은 한국은행이 RP방식으로 공급할 예정입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