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TV시장도 바뀐다…대형화·프리미엄 뚜렷

산업·IT 입력 2020-03-24 09:07:18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코리아센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TV시장의 대형화 및 프리미엄 추세가 날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24일 코리아센터의 자회사 써머스플랫폼이 운영하는 가격비교 사이트 에누리 가격비교가 국내 TV판매 데이터를 분석해본 결과 75인치 이상 초대형 TV 판매비중이 매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3%에 불과하던 75인치 이상 대형 TV의 판매 비중은 2020322일기준 18%까지 상승했다. 에누리 측은 주 52시간 근무제의 도입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외부활동보다 내부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난 것이 이 같은 수요 증가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했다.

 

이와 함께 TV 객단가 하락 역시 대형화 추세에 한 몫 했다는 의견이다70인치 이상 TV의 객단가는 2017년 평균 300만 원대였지만 현재는 약 193만 원으로 평균 단가가 35.7% 가량 하락했다인기상품인 LG전자의 ‘ThinQ 75UK7400KNA’ 모델의 경우 에누리 가격비교 기준, 최저가 168만 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TV보다 더 큰 화면으로 영화를 즐기거나 홈시어터를 구축하고자 프로젝터 스크린을 찾는 수요도 대형화 추세를 보였다. 120인치 이상 대형사이즈 프로젝터 스크린 판매 비중은 201716%에서 2020322일기준 26%로 증가했다133인치의 초대형 사이즈도 동기간을 비교했을 때 1%에서 4%로 올랐다가장 수요가 많은 윤씨네 라이트 버퍼 스크린 120인치제품의 경우, 에누리 가격비교 기준 최고가 15만 원에서 최저가 5만 원대 초반을 형성하고 있다.

 

에누리 관계자는 영화, 드라마 시청뿐 아니라 넷플릭스, 왓챠 등 OTT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가 늘어남에 따라 TV와 프로젝터 스크린의 대형화 추세는 꾸준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이러한 고객 니즈에 발맞춰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