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코로나19 치료제, 7월말 인체 임상 가능”

증권 입력 2020-03-23 16:16:21 수정 2020-03-23 16:19:32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23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황 및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셀트리온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셀트리온은 회복환자 혈액에서 항체 후보군(라이브러리)를 구축하고 항원에 결합하는 300종의 항체를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오는 7월 말까지 인체 임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23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인체 임상이 가능한 제품 개발완료 목표 시점을 기존 6개월 내에서 4개월 내로 앞당겨 오는 7월 말까지 인체 투여 준비를 마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환자 면역세포 수령 후 3주 만에 치료제 개발에 가장 핵심적인 첫 단계를 완료했다”며 “일반 항체 치료제 신약개발의 경우 이 단계까지만 3-6개월이 걸린다”고 덧붙였다.


셀트리온은 항체 1차 후보군 선정 완료에 이어, 곧바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이용한 시험관 내 중화능 검증법을 진행하면서 2차 후보 항체군 선별작업에 이미 돌입한 상태다. 해당 중화능 검증법은 질병관리본부와 충북대학교가 협업해 진행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빠르면 오늘 7월 말부터 인체 투여가 가능한 제품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세포주 생산 체계를 거치면 100만명 분량까지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서 회장은 “현재 한달에 100만명을 예상한다. 전세계 상황에 따라서 고민할 것”이라며 “기존 제품의 재고수준 등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셀트리온은 최근 질병관리본부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책과제 ‘20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용 단클론 항체 비임상 후보물질 발굴’ 사업에 우선순위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